'쩡이'에 해당되는 글 299건

소중한 일상




집에서 두번째로 (아니다, 세번째인가? 네번째인가?ㅋ) 좋아하는 공간.
나의 핫핑크 러그 위.



늘 테이블에서 뭘 먹고 보고 했는데
오늘은 갠시리 누워서 마시고 싶어서.


프리미에 떼루아 론 와인을 한잔 잔뜩 따라서
#같이걸을까 보는 중.

너, 론 같지 않은 론와인이구나?


'소중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단적인 피곤함  (0) 2018.11.09
2018. 1. 18.  (0) 2018.01.18
여름날들.  (0) 2016.10.27
iPhone7  (0) 2016.10.19
계륵.  (2) 2016.05.31
비트, 당근 샐러드  (0) 2012.09.29
0 0

소중한 일상/먹고 마시기


비행기타면 가스차고 소화도 잘 안되서 늘 GFM을 신청한다. 글루텐 제한식. gluten free meal.

밥과 면이 아닌 탄수화물(감자 등)과 단백질로 구성됨.


GFM 신청하면 미리 식사를 시작하는 장점이 있긴하나,
대부분의 경우 GFM은 간이 약하고(=밍밍하고) 맛이 없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어프랑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글루텐제한식 사진 보셔요.






그런데 두 번의 식사에서 모두 찰떡이 나오던데...
찹쌀가루에는 글루텐이 없는걸까요? 궁금궁금.



뱅기타면서 헤드폰이 무시못할 무게이기에 가져갈까말까 고민 많이하다 담았는데!!!!!!!

원래 에어프랑스 프리미엄 이코노미에서는 노이즈 캔슬링이어폰을 제공해줌. (미리 알았음)



그런데 비행기 한참 날고 있는데 뭐가 툭 떨어지길래보니
헤드폰커버. ㅋㅋㅋㅋㅋ

귀에 닿는 부분이 저렇게 되어버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지고 타길 잘했네 ㅋㅋㅋ




에어프랑스 GFM 사진이 블로그에 거의 없길래 보시라고~

'소중한 일상 > 먹고 마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어프랑스 글루텐제한식  (1) 2018.04.08
제주 롯데 페닌슐라  (0) 2018.01.27
주상절리 회국수  (0) 2017.11.05
다시, 보이차.  (0) 2017.08.06
제주 신라 히노데  (0) 2017.05.22
서귀포- 흑돼지  (0) 2017.04.24
1 0
  • 에피큐리언 2018.04.08 16:55    

    찹쌀가루야 말로 글루텐 덩어리인데 ㅋㅋ 신선하네요.. 엿먹이려는 에어프랑스의 배려일까요 ㅎㅎ 아님 찹쌀떡이 아닐지도 모르겠네용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파리

출발 딱 한달 전에 항공권을 결제했다.



파리가는 항공권은 카약에서 검색하지 않았다.

왜냐면, 직항을 탈 꺼 였기에 대한항공과 에어프랑스만 검색.


같은 일정으로

- 대한항공 이코노미

- 마일리지로 승급 가능한 대한항공 이코노미

- 에어프랑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 대한항공 보너스 항공권 


이렇게 찾아봤다.


가성비로 에어프랑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승!



작년에 남미갈 때 에어프랑스 프리미엄 이코노미를 이용했는데 당시 만족스러웠다.

이번에 암스텔담이나 런던을 경유하는 영국항공, KLM 등이 살짝 땡기기도 했지만....

파리에서 오래 있을 작정으로 경유 아닌 직항을 선택했다. 



환불은 가능한데 환불시 수수료가 30만원이래서 살짝 고민고민했지만

취소할 가능성이 1도 없는 여행이므로 일정 확정 후 하루 고민하다가 결제했다.


결제 후 좌석 지정까지 완료.

작년에 파리까지 가는 뱅기가 텅텅 비어서 2자리씩 차지하고 엄청 편하게 갔었는데, 이번엔 어떨런지. 




1. 직항 vs. 경유 -> 직항.

- 암스텔담이나 런던 등을 경유할 수도 있긴 하지만.... 

열흘 넘는 기간의 여행을 할 예정이니 그 짐을 다 들고 하루이틀 움직이는 것보단 차라리 짐을 풀고 움직이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게다가 혼자 여행을 가는거라 짐 들고 다니는 이동을 무조건 간소하게 해야겠단 생각에 직항으로 결정!

스탑오버가 아니라 공항 경유도 싫드아! 귀찮아! ㅋㅋ 



 

2. 댄공 vs. 에어프랑스 -> 에어프랑스.

- 작년 남미 갔을때 에어프랑스를 탔는데 상당히 만족했다. 

땅콩항공의 과한 서비스가 불편하기도 했고 땅콩항공은 가능하면 안사주고 싶단 심리도 있었지만

그것보다 에어프랑스의 서비스가 더 맘에 들기 땜에 선택.

에어프랑스는 와인도 넉넉히 잘 챙겨주고, 스낵바가 따로 있어서 굳이 승무원을 불러 부탁하지 않아도 된다.

이 점이 제일 좋음ㅋㅋ


3. 이코노미 vs. 프리미엄 이코노미 -> 프리미엄 이코노미.

- 작년에 프리미엄 이코노미 탔을 때 만족스러웠기도 하고, 이제 오래가는 자리는 가능하면 이코노미 안타고 싶드아...... 7시간 가는 발리도 이코노미는 힘들....... ㅜㅜ

- 가격: 이코노미랑 프.이.랑 가격차를 검색해봤을때 한 4-50?정도 차이.

- 기내서비스: 어차피 기내식 기대 안함. 와인은 이코노미라도 줌. 기내에서 이용 가능한 컨텐츠(영화 등)도 기대 안함. 

   대신 프.이.는 노이즈 캔슬링되는 헤드폰이 제공됨. 원래 뱅기탈 때 BOSE헤드폰 가지고 타는데, BOSE보다는 기능이 떨어지지만 그래도 꽤나 훌륭했음.

- 공항서비스: 프.이.는 sky priority찍어주고 먼저 입장가능. 근데 난 모닝캄이라 굳이 해당사항없음.

- 수하물: 프.이.는 23kg 2개 가능. 그런데 에어프랑스가 스카이팀이라 모닝캄인 내 경우에는 프.이. 아니라도 2개, 프.이라서 3개 가능.

  그거 다 싣어준대도 들고올 힘이 음따....  아이고 의미없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금이라도 넓은 자리에 앉아가고싶다 ㅜㅜ

    프.이.는 2-4-2 4줄인가?되는데 비지니스/이코노미랑 분리되어 있다. 분리된 공간안에 그나마 조금이라도 넓은 자리라는게 4-50 비용을 내게하는 가장 큰 요인.

    비지니스는 얼마나 할래나 싶어 검색해봤는데... 프.이. 티켓 2.5~3배하는 듯.. 낄낄. 

    역시 체력떨어지기 전에 젊어서 놀아야한다.........



4. 좌석지정 -> 통로.

- 긴 비행에선 무조건 통로지! 난 뱅기안에서 다리가 심하게 아픈 편이라 자주 돌아다니는데 그때마다 사람들 틈에 껴서 쏘리 할 생각하면 넘나 끔찍함 ㅠㅠ

2-4-2 중 4의 통로쪽 끝 자리를 선택! 창가는 춥다ㅠㅠ


5. 기내식

- 결제후에는 좌석 보는 재미랑 기내식 주문하는 재미가 꽤 크다 ㅋ

   난 긴 비행에선 웬만하면 글루텐 프리밀을 미리 주문한다. 글루텐 프리 밀(GFM, 빵이나 면이나 밥 대신 감자 등 다른 탄수화물이 나옴) 경우  미리 서빙되는 장점이 있기도 하지만 워낙 면 밥 안좋아하는 내게는 딱이다. 게다가 계속 앉아서 사육당하는 장거리 비행에서 속도 덜 불편하다. 

   에어프랑스는 일반식도 갠츈하대서 살짝 고민중이긴 하나... 아마 GFM로 주문할 것 같다.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항공권  (0) 2018.03.27
0 0

소중한 일상/먹고 마시기


양식(!)이 먹고싶다며 폭풍검색하더니 데려간 곳.





양송이 스프.

맛은 평타.



샐러드를 시켰는데.... 이렇게 나올꺼냐...

넘나 무성의. 특제 드레싱이라고 같이 나왔는데.... 

넘 달았음.




스테이크.





성게알이 올라간 리조또.

난 별로였음.






생과일쥬스. 오렌지 주스 12000원이었나...?

쥬스가 제일 맛있었음.


재방문의사 없습니다.

'소중한 일상 > 먹고 마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어프랑스 글루텐제한식  (1) 2018.04.08
제주 롯데 페닌슐라  (0) 2018.01.27
주상절리 회국수  (0) 2017.11.05
다시, 보이차.  (0) 2017.08.06
제주 신라 히노데  (0) 2017.05.22
서귀포- 흑돼지  (0) 2017.04.24
0 0

소중한 일상

집에서 열한시 십오분쯤 나와서 카센터 갔다가, 진희언니네 잠깐 들러선 언니랑 예서 같이 나와서 점심을 먹었다. 점심먹고나니 두시. 커피한잔하니 14:40쯤.

너어무 피곤해서 눕고 싶어졌다.

일하는 걸 제외하곤 집 밖에 이렇게 오래 있었던 적이 수술이후로 처음인데, 너무 심하게 피곤해서 깜짝 놀랐다. 고작 세시간쯤인데....



그간 내가 무리하며 살았던건가
체력이 저질이 된 건가
이 체력에도 일할때는 쌩쌩하게 날아다니니
그때 심하게 무리하는건가.

허, 거참..

'소중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단적인 피곤함  (0) 2018.11.09
2018. 1. 18.  (0) 2018.01.18
여름날들.  (0) 2016.10.27
iPhone7  (0) 2016.10.19
계륵.  (2) 2016.05.31
비트, 당근 샐러드  (0) 2012.09.29
0 0

잔상/달콤한 여운

“생각해봤는데, 쩡이 먼저 죽으면 오빠가 너무 슬플 것 같고 오빠가 먼저 죽으면 쩡이 너무 힘들 것 같은데...”라는 뜬금없이 촉촉한 목소리를 듣곤 너무 어이가 없고 현실감 1도 없는 소리라 피식 웃고 말았다.

모든 관계가 그러하듯 당신과 내게도 끝은 있겠지.
언제, 어떤 모습일까...

'잔상 > 달콤한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  (0) 2017.12.07
발리에서 느낀 일  (0) 2013.02.06
현재진행형, <버스를 타라>  (0) 2012.11.17
중독된 사랑_김연우  (0) 2012.10.13
냄새.  (0) 2012.09.16
언젠가는 그 길에서  (0) 2012.09.06
0 0

잔상

요즘의 일기를 남겨두지 않으면 2017년 가을 겨울이 어떻게 지나갔나 흔적도 남지 않을 것 같은 불안감.

월 8시간
화 11시간
수 15시간
금 8시간
토 4시간

주 46시간 근무, 출퇴근을 위한 이동시간까지 포함하면..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절박한(!) 이유가 있어서도 아닌데 이런 생활패턴이 낯설지 않은 걸 보면 내 팔자인가싶다.
가만 앉아서 생각하고 읽고 쓰고 해야한다 생각 하면서도 당장의 일들을 물리지 못하고 받아안는다.

지금 해야할 것, 하고 싶은 것, 하고 있는 것 사이의 간극.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일일.  (0) 2017.11.29
날 좀 내버려두시라.  (2) 2012.01.26
떠나기 전  (0) 2012.01.08
2011년을 끄적이는 중..  (0) 2011.12.31
유치뽕짝.  (0) 2011.11.16
도망  (0) 2011.10.17
0 0

잔상/곱씹어볼 일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위안은, (설령 헤어질 수 있을지라도) 지금 이 사람이 내 편이라는 안도 아닐까.

스탠다드킴은 참 소문과 달리 예상과 달리 기대와 달리 내게 매우 안정적인 사람이다.

뭐 하자고 하면 (싫어할 법한 컨텐츠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럴까'로 답하고 실제로 한다. 아니 해준다.


오빠는 내가 해달란 걸 다 해주는 사람이고 

내가 하고픈 걸 다 되게끔해주는 사람인 것이다. 

(비록 언제 바뀔지모름에도 불구하고, 현재로선.)



연애를 하다보면 잔소리가 튀어나온다. 

잔소리는 '내가 옳다'에서 시작하는 것 같다. 

물론 상대방을 아끼는 마음에서 한마디 두마디 붙이는 거긴 하지만 그 잔소리의 출발은 철저하게 내 입장이다.

그러니 상대방은 듣기 싫게 마련이지.



'잘 해야한다' 는 강박이 아니라

'너는 옳다' '니가 원하는 대로 해라'는 마음이 어느 순간 생겼는데,

이런 내 태도에 상대방이 훨 긍정적인 리액션을 하는 건 물론 내 맘마저 덩달아 편해졌다.


생각해보면 너는 언제나 내 편이길 바라면서 내가 니 편이 되어주지 못한 거 아니었을까.


그래, 너는 항상 옳다.   


'잔상 > 곱씹어볼 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 편이 되어주기.  (0) 2017.11.05
끝.  (0) 2017.09.09
내 맘의 반.  (0) 2017.03.30
꿈, 무의식의 발현. 그리고 강박.  (0) 2016.11.27
"정말로 잘해야 돼요"  (0) 2013.07.18
총체적 난국보다 더 좋은 표현이 있을까.  (0) 2013.06.09
0 0

소중한 일상/먹고 마시기

약천사 걸어가는 길에 문득 눈에 들어오는 '회국수'

실은 원래 가려던 1번이 브레이크 걸리고ㅜ

2번은 일요일 쉬는 날이라.... 쩜쩜쩜.


약천사 가는 길에 대포항쪽으로 돌아가다 발견.


메뉴판-

예전에 월정근처에서 회국수먹고 쒯!!! 하고나서는 회국수 안먹는데..

뭘 시켜볼까하다가 물회국수되냐하니 된다하시네. 올레! 한치 먹고싶었는데!!!


근데 한치 철이 지나도 훨 지나서 아마 냉동한치를 쓰실텐데

관광객 대상이라 그런지 냉동인지 활한치인지 안쓰셨네...


일단 비주얼 합격.

다 먹고나서 입가심 떡까지 내올 정도의 센스라면 음식도 맛있지 않을까


​얼핏봐선 활한치같은데

활한치일 수가 없음ㅋㅋ


자연해동하면 저런 비쥬얼이 나오려나...


물회는 제주식아니고 육지식~

(제주식은 된장 베이스, 육지식은 고추장 베이스)


면 2/3 건져내고 시작.

왜냐면 저는 탄수화물 싫어하는 여자니까요.

(어제 아구찜 먹을때도 밥은 다 줘버리고 콩나물만 쏙쏙ㅋ)




색깔에 비해 간이 많이 세지 않아서 좋았고(그렇다고 심심한 간은 절대 아님. 내 입맛에는 좀 더 심심해도 좋았으련만, 색깔만큼 찐한 맛은 아니었다는 의미입니다~)

얇게 썬 양배추가 잔뜩 들어가있어서 만족스러웠고 (그래서 면을 2/3이나 덜어내고 먹었어도 배부르게 먹었다)

중면의 식감이 호로록 호로록 좋았고

한치도 꽤나 많아서 만족스러웠다.



도민 맛집에 등극할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별표 세개. 2층이라 뷰도 꽤나 좋았고 매장도 넓었다.


아차차.

제가 다녀온 곳은 '2층'입니다 ㅎ



'소중한 일상 > 먹고 마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어프랑스 글루텐제한식  (1) 2018.04.08
제주 롯데 페닌슐라  (0) 2018.01.27
주상절리 회국수  (0) 2017.11.05
다시, 보이차.  (0) 2017.08.06
제주 신라 히노데  (0) 2017.05.22
서귀포- 흑돼지  (0) 2017.04.24
0 0

카테고리 없음

필요이상으로 무거웠둔 거 아닐까.

0 0

1 2 3 4 ··· 30
블로그 이미지

벽을 문이라고 지르고 나가는, 바로 그런 도도함에 관한 동경-

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