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해당되는 글 3건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한국-제주

​요근래 참 가을가을했던 제주.




드디어 송악산엘 갔다.

송악산 가려고 나서기만하면 그렇게 비가 오던데...

이 날은 정말 쨍쨍째쟁쟁해서 너무너무 좋았다.

이렇게 맑고 쨍한 송악산도 정말 오랜만이야.



판포가서 스노쿨하고 득템한 소라.

소라랑 보말을 그렇게 먹고 싶었는데....

보말과 소라는 생각보다 별로였다.


피곤해서 눈이 막 감기는데도 저녁 10시넘어서 삶아먹었건만.......

킁 -_-


관철오빠덕에 우리도 얻어먹은 #지니밥상 ㅋㅋ


진희언니의 미역국은 기대 이상이었고,

냉동실에 얼려둔 밥까지 넣고 끓여서 우린 한 냄비를 해치웠다.

역시 언니밥상이 최고다.


모슬포에서 먹은 정체불명의 돼지 음식.

내부 장기와 김치와 콩나물을 넣고 볶은 뒤 육수를 넣고  끓여서 먹은 음식.


오묘한 맛. 

ㅋㅋㅋ


이 날 너무 많이  먹어서 정말로 배가 아팠다ㅠ


생 끌레어 와잇와인하나 까고

노래를 불렀던 딱새우를 삶아서

나름 브로콜리와 감자까지 데쳐서

포장해온 회와 같이 먹은 저녁.


저 국물에 샤브샤브해서 먹을랬는데

국물이 상해버려서 다 버렸다.


흑.


아, 딱새우는 생물인줄알고 샀는데 집에 와서 보니 냉동이었다.

망..



프렌치가 먹고 싶었는데,

제주에 마땅한 프렌치가 없더라.

검색에 검색을 해서 찾은 #요망진아방 


제주에서 먹은 양식 중 그래도 꽤나 맘에 드는 집이었는데,

난 사실 피자나 파스타보다 부르스케타가 훠어어어어얼씬 더 좋았다. 

이 날 먹은 건 버섯부르스케타였는데 담에 가면 부르스케타를 종류별로 다 먹어보고싶다.


부르스케타 강추. 애월 맛집.​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다가 문득 멈춰선 곳.




굳이 입수하시겠다고 시크릿포인트 찾아 트립.

안다치고 나와서 천만다행.



송악산 가던 날이었는데 비가 쏟아지는 바람에 산방산에서 멈췄다.

우리만 아는 맛집.

국수랑 파전.

파전은 만원 해물파전은 16천원였던 거 같은데.....

앞으론 파전만 먹을래영ㅋㅋ

나는 막걸리 한사발, 오빠는 퐌타 한사발.​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한국-제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가을한 제주.  (0) 2016.10.08
제주_역사 자료  (0) 2012.05.11
2011, 제주에서 영도가 아팠던 날들  (1) 2011.12.15
비양도.  (0) 2011.12.09
혼자서 제주 여행- 떠나기 전.  (0) 2011.04.05
제주도 기록  (2) 2010.07.31
0 0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한국-제주

'뭐하고 놀았는지'를 풀어내기 전에, 제주에 대한 설명을 같이 하면 좋겠다 싶어 찾아본 자료들.

 

일단 요기에 제주의 역사에 대한 자료가 꽤나 있고,

http://www.jejuhistory.co.kr/index.php

 

유투브에서 4.3, 강정 관련 영상 각 하나씩 찾고

 

제주 전체 자세한 지도를 찾으면 일단 기본 준비는 끝!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한국-제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가을한 제주.  (0) 2016.10.08
제주_역사 자료  (0) 2012.05.11
2011, 제주에서 영도가 아팠던 날들  (1) 2011.12.15
비양도.  (0) 2011.12.09
혼자서 제주 여행- 떠나기 전.  (0) 2011.04.05
제주도 기록  (2) 2010.07.31
0 0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한국-제주
한림항 (064-796-7522) 에서
비양도행 배(오전 9시, 오후 3시).

비양도에서는 오전 9시 15분과 오후 3시 15분 한림항으로 출항.

대인 왕복 4000원.

편도 소요시간 15분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한국-제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_역사 자료  (0) 2012.05.11
2011, 제주에서 영도가 아팠던 날들  (1) 2011.12.15
비양도.  (0) 2011.12.09
혼자서 제주 여행- 떠나기 전.  (0) 2011.04.05
제주도 기록  (2) 2010.07.31
지리산 고고!  (0) 2010.07.23
0 0

1
블로그 이미지

벽을 문이라고 지르고 나가는, 바로 그런 도도함에 관한 동경-

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