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니 로컬'에 해당되는 글 2건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남미


낮맥이 빠질 수 없쥬.
근데 우유니 정말 먹을데 없..... ㅠㅠ





그나마 갠츈한 곳.
두번째 옵니다.

첫날은 피자+햄버거, 오늘은 피자+타코.
요기 멕시칸이 맛있대서 타코를 시도해보기로!



피자 사이즈를 정할 수 있는데 제일 작은게 30볼 정도.

지난번엔 중간 사이즈 시켰는데 난 한조각 먹고 배불렀고 오빠는 햄버거 먹고 피자 한조각 클리어.



타코 with meat를 시켰다.
볼리비아 특히 우유니의 meat는 대부분 질기다.
어떤 부위를 갈아서 만든 건 지 모르겠지만 ㅠㅠ
여기도 질기다 큭
육즙따위 기대할 수 없..... ㅠㅠ

글구 멕시칸이 맛있다고 한 놈 나와.

피자가 백배 나음ㅋㅋ




지난 번엔 엔쵸비있는 피자 이번엔 베지터블 피자 시켰는데, 도우가 부실하긴 하나 치즈 도톰하게 깔리고 야채도 무난해서 먹을 만 해요. 엔쵸비 들어간 피자는 짰다는.....





햇빛 보려고 야외에 앉았더니 너무 파라솔 빨 정육정 느낌이라 밝은 곳에서 다시 한 장!!




타코 같이 먹으라고 살사 비슷한 걸 만들어주는데
니맛도 내맛도 아님.

아마 재활용도 할..... -_-



오빠는 오린지 쥬스.
시럽 안넣음이 분명하다. 매우 시다 ㅋㅋ
내 입맛엔 맞다오.



아 햇빛 좋다.



위치는 요깁니다.
casa del turista 를 구글맵에서 검색하시압!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유니 식당 - 피자, 타코 등  (0) 2017.03.16
우유니 맛집- 간식  (0) 2017.03.15
시작이 반, 항공권 결정.  (0) 2017.03.06
D-3  (0) 2017.02.26
황열 yellow fever  (0) 2017.02.16
0 0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남미


이렇게 보이는 포장마차가 있다면 잘 찾아온겁니다!


로컬뿐 아니라 여행객들에게도 알음알음 알려진 곳



이 아짐.
블로그에서 얼굴 한 번 보고가면 더 반가울꺼예요!!



왼쪽 동그란 건 5볼
오른쪽 길쭉한 건 3볼.

하나하나 주세요.

우노 우노.




앉아서 먹고갈 수도 있고 가져갈 수도 있어요.
가져간다하면 봉다리에 하나씩 담아주심.


소스는 요렇게 세가지인데
뭔 맛인지 모르니 각각 한방울씩 손등에 떨어뜨려 맛을 봤어요.

셋 다 뭔 맛인 지 모르겠지만 -_-
가운데 주황색에 담긴게 스파이시한 느낌적 느낌ㅋ
매운 커리 정도 되는 향신료 느낌이라 쟤만 겟!!

또 봉다리를 쥐어주시니 거기 담으면 됩니당ㅋ





속살을 파헤쳐봄.​


5볼짜리 동그란 애는 감자 속을 파서 달걀을 넣고 약간의 야채를 묻힌(?) 다음 튀김 옷을 입혀 튀긴 애고

3볼짜리 길쭉이는 깍둑썰기한 감자와 다진 고기를 넣어 튀긴 것.

향신료 냄새에 예민하다면 3볼짜리보다 5볼짜리 추천.
반을 가른 다음에 빨갛게 양념된 야채 묻은 곳을 걷어내고 드세염.



저는 고수도 잘 먹고 향신료 안 가리는 편이라 둘다 갠츈했어요.




요렇게 감자도 제법 도톰하고 달걀도 한 알 그대로!
저기 빨갛게 보이는 부분이 향신료랑 야채 섞어서 감자에 묻힌(?) 곳이니 저걸 제외하고 드시는 방법도.
(다른 부분은 양념이나 향신료가 아예 없어요.)



로컬 아슈크림도 하나.
이거 초딩때 탐구생활에 나오는 방법 같은데....
얼음통에 넣고 가운데를 계속 저어주면 샤베트가 됩니당



요렇게 생겼고 5볼이라는데 아무래도 사기당한듯-_-
심지어 2볼짜리 3개 드렸는데 할망이 꿀꺽하심ㅋ

내 1볼 내놓으라 하고 싶었지만....

할망 행복하시구랴.


맛은 수정과맛 ㅋㅋㅋㅋㅋㅋ


뭔가 익숙한 맛이다 싶었는데 수정과맛!!
그리고 빛의 속도로 녹는다는 ㅜㅜㅋㅋ


저 고로케 포장마차 주소는,
성당에서 시내를 등지고 시장 방향으로 딱 한블럭만 더 가서 교차로에서 왼편을 보면 있는 첫번째 포장마차랍니다.


길거리음식이라 ss는요?

친구가 '넌 어쩌면 아무거나 이렇게 주워먹어도 탈이 안나니'하는 건강한 장의 소유자입니다만.......
아직 설사의 기미는 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글구 저기 담아온 노란 소스는..
숙소와서 먹어보니 매운 카레를 물에 개어둔 맛 ㅋㅋ
중간중간에 나름 양파 슬라이스도 있긴해영.

먹을 꺼 없는 우유니에서 일단 한 번 잡솨봐~

'카메라하나 달랑 들고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유니 식당 - 피자, 타코 등  (0) 2017.03.16
우유니 맛집- 간식  (0) 2017.03.15
시작이 반, 항공권 결정.  (0) 2017.03.06
D-3  (0) 2017.02.26
황열 yellow fever  (0) 2017.02.16
0 0

1
블로그 이미지

벽을 문이라고 지르고 나가는, 바로 그런 도도함에 관한 동경-

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