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일상

'누나 블로그 봤어요'하길래 화들짝 놀래고는

없애야지 없애야지 맘먹었다가

늘 그렇듯 마감 직전에야 요런 짜잘한 일이 생각나서 들어와봤다.


전체 비공개로 돌리는 건 없고 디폴트를 비공개로 하는 정도구나. 

블로그를 삭제하고 탈퇴하시겠습니까 하는데 그건 아쉽고.




계륵이구나 계륵.


'소중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날들.  (0) 2016.10.27
iPhone7  (0) 2016.10.19
계륵.  (2) 2016.05.31
비트, 당근 샐러드  (0) 2012.09.29
쩡, 아직 한~참 멀었다.  (0) 2012.09.11
여백  (0) 2012.09.02
2 0